포도 쿵야

본문의 키워드:포도 쿵야 포도 쿵야는 한국의 고유한 놀이로, 북동한라산지역에서 가장 많이 즐겨하는 놀이 중 하나입니다. 한라산으로 가는 길에서 초등학교 아이들이 집에서 즐기는 놀이로, 이 놀이는 관광객들과 한라산 사람들 사이에서 널리 알려졌습니다. 놀이는 간단합니다. 한 사람이 “포도” 라고 말하고, 나머지는 그 다음 플레이어는 “쿵야” 라고 말합니다. 이것을 반복하고, 그 다음 플레이어는 “바나나” 라고 말합니다. 게임은 계속 반복됩니다. 플레이어가 늦게 말하면 게임은 멈춥니다. 놀이는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 하기에 적합합니다. 가장 재미있는 부분은, 만약 어떤 사람이 “바나나” 라고 하고, 다음 플레이어가 “포도” 라고 말하면 이 플레이어는 게임이 끝나고, 다시 시작하는 것을 책임져야 합니다.
  
  ‘포도 쿵야’는 북동한라산지역의 사람들이 즐기는 기술력의 게임입니다. 놀이는 이 간단한 규칙을 따르고 있습니다. 이 놀이는 간단하고 재미있는 게임입니다. 그리고 이 놀이는 가족과 친구들간의 소통과 상호작용을 이어나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며, 같이 놀면 매우 즐거운 놀이가 됩니다. 또한, 기술력과 속도의 실력을 기를 수 있습니다.
  
  이 놀이의 전해지는 전통에 따라 다를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놀이 시작 전에 자연의 메시지를 기원하고 토속놀이 시작을 위한 스탠스를 취핢니다. 놀이 중간에 목공과 빛의 종려를 기원하며 다시 빛과 사랑의 메시지를 기도합니다. 그런 과정을 간단한 게임으로 바꿔 가면서 아이들의 창의성과 친밀감을 돋아줄 수 있는 기회가 됩니다.
  
  한라산 사람들은 오래된 때부터 “포도 쿵야” 라는 놀이를 즐겨해 왔습니다. 현재로써는 스마트폰과 디지털기기 같은 발달된 기기로 아이들들은 더욱 다양하고 복잡한 게임을 하고 있으며, 한라산 사람들도 이러한 새로운 놀이를 관심을 가지고 있지만, 이러한 간단한 ‘포도 쿵야’ 게임은 계속해서 인기를 지닌 놀이로 남아 있고 있습니다. 이 놀이는 역사가 짧기 때문에, 오래 전부터의 전통이며, 놀이가 시작되기 전 부터 다른 활동을 오가는 말과 걸상을 달며, 그 동안 놀이를 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발전해 왔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하지만 기술력과 어떤 놀이를 하는지는 중요하지 않은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모두가 즐겁게 놀이를 즐기고 모두가 되는 곳에 모이고, 서로 걱정하고 도와주며, 언제나 사랑과 이해를 갖는 마음을 유지하면서 놀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게임이 끝나면, 여러분들은 어떤 힘이 계속해서 모두를 유지해 줄 수 있는지에 대해 생각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포도 쿵야’는 신나고 즐거운 놀이는 물론, 가족과 친구들의 마음을 한데 모아줄 수 있으며, 꾸준한 사랑과 이해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됩니다. 놀이 중간에 손길을 내밀며 다같이 춤을 추는 것 말고, 이 놀이는 반드시 연결시켜 놀면 더 좋은 경험을 갖게 됩니다. 그래서 “포도 쿵야”는 한국 여러분들이 사랑하는 놀이로, 매년 관광객과 한라산 사람들 사이에서 널리 알려져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