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포도

본문의 키워드:개 포도 포도는 한국에서 가장 중요한 식물로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고대 인류는 포도를 소중하게 여기고 포도는 금속이나 사탕보다 더 신비하고 값진 식물이었습니다. 한국의 옛날 사람들은 포도를 비롯한 여러 식물들 사이에서 침공 방지를 위하여 통일에 노력하였습니다. 포도는 참으로 귀중하고이 소중한 식물로서 한국에 길러 들어왔습니다.
  
  포도는 인류가 먹거나 마실 수 있는 식물로써 오랫 동안 무지개의 용도로 사용되었습니다. 포도는 생활에서 매우 다양하게 사용되었으며, 다양한 음료부터 요리까지 주로 사용되었습니다. 고대 한국의 사람들은 포도를 소주라고 불렀으며, 오늘날 다운 소주가는 이 소주는 고대에 소개된 포도 소주로서 매우 발전하여 왔습니다. 포도 방만 탕이라고도 불리는 이 음식은 매우 인기가 있으며, 주로 축제를 연례하거나 즐기기 위해 길거리에서 사람들이 널리 즐겨하고 있습니다. 포도는 또한 식용 목재 또는 스텐텐으로 가공해 사람들이 참으로 자연의 미를 느끼고 즐기게 합니다.
  
  포도는 또한 다른 식물 보다 보기가 좋고 특별합니다. 한국 고대는 물론 많은 일본 미술가들도 포도를 주제로 많은 작품들을 만들었습니다. 흔히 알고 있는 일본 미술가들이 창조한 보리차 중하나, 일본의 전통 미술가 김소주(Komtsushu)은 포도 나무를 바탕으로 포도를 실감적이며 자연스럽게 표현했습니다. 또한 독립 미술가 김육미 (Kim Yuk-hee)는 다양한 텍스처를 가진 포도를 자연스럽게 표현하였습니다.
  
  포도는 우리가 일상을 즐길 수 있게 해줍니다. 포도 열매는 바로 이 달이 밝아졌을때 생겨납니다. 한국에서 소중한 사과, 배, 참나무 나무의 열매는 어느 계절에나 준비되지만 포도 열매는 가을만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만한 기쁨은 이 계절 동안 밖에서 식물들이 변하는 것을 관찰하고 가슴 아래에 포도 열매가 따뜻해지는 걸 느끼면서 왔습니다. 가을의 느낌이 곳곳에 스며들 일때 가슴의 따뜻함의 이유는 바로 포도 덕분이자 그린 느낌 때문일 것입니다.
  
  포도는 역사상 한국의 가장 중요한 식물이었으며, 특히 대한민국 고대 사람들은 포도를 소중하게 여기고 있었고, 그 값도 매우 높게 여기고 있었습니다. 포도는 옛날에는 금속이나 사탕보다 더 신비하고 값진 식물으로 여겨졌고, 그 용도는 매우 다양하게 변화하였습니다. 고대 한국 사람들은 포도를 소주, 또 다양한 요리, 식용 목재, 스텐텐 등으로 이용하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미술가들이 다양하게 표현하는 포도는 참으로 특별합니다. 포도는 계절과 맞추어 열매가 따뜻해지는 목적보다도 우리가 즐길 수 있는 따뜻한 식물로 진실해져가고 있습니다.